Colmar, taylor made suits

26 July, 2016

Monza의 회사는 Milan Polytechnic의 바람 터널로 돌아와 곧 다가올 겨울 월드컵 슬로프에 설 선수들을 위해 새롭게 개발된 직물을 시험합니다. 최근 5년 동안 COLMAR와 프랑스 스키 팀 간의 밀도있는 정보 교환은 보다 흥미로운 결과를 도출하였으며, 이로 인해 회사는 보다 수준높은 기술과 재료에 대한 중요한 연구를 이끌어 낼 수 있었습니다.

Graphene으로 만든 첫 번째 슈트를 공개한 올해 ISPO에서 St Moritz의 결승전에서 프랑스 선수들이 고도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Graphene 소재의 첫 슈트를 입고 활약했다는 것은 브랜드에 큰 전환점이 되었습니다. COLMAR는 Graphene의 기능성을 강화하고 항상 일관된 결과를 얻기 위해 이 새로운 직물의 진화를 실험하기 위해 돌아 왔습니다. 프랑스 국가대표팀에 맞는 슈트를 만들기 위한 최고의 조합을 찾기 위해, 유니폼은 수없이 많은조합을 시속 120km의 바람을 맞았고, 테스트 다음날에는 선수들이 그 결과치를 자신의 개인적 특성에 맞추기 위해 COLMAR의 연구소를 찾았습니다.

올해의 가장 큰 뉴스는 위대한 Chapuis가 이끄는 스키 크로스 선수들 또한 완전히 맞춤식으로 제작된 유니폼의 혜택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. COLMAR는 실제 보증된 정밀도와 기술력이 필요한 스키 경기복을 내부에서 생산 가능한 유일한 회사입니다.

Related News